Events

제14회 국제해양력 심포지엄 공동 개최 결과

◎ 주제 :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해양안보 증진 협력방안
◎ 일시 : 2019년 9월 3일(화) 09:00~17:00시
◎ 장소 : 서울 롯데호텔
◎ 주최 : 대한민국해군, 한국해양전략연구소, 한국해로연구회
◎ 참석 : 300여명(한국, 미국, 영국, 중국, 인도, 독일, 일본, 노르웨이 등 아시아·구미 8개국
안보전문가와 해양 관련 학자, 18개국에서 온 외국군 장교 20여명 및 국내·외 각계 인사)
-우리 연구소에선 이서항 연구소장이 2분과 사회자로 참석

◎ 주요 내용

이번 심포지엄은 심승섭 해군참모총장의 개회사, 안규백 국회 국방위원장의 축사, 마크 리퍼트 전 주한대사의 기조연설 등 개회식에 이어 1분과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해양안보 환경평가 및 전망’과 2분과 ‘평화와 번영을 위한 해양안보 증진 협력 방안’ 을 주제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됐다.

개회식에 이어 주제발표 및 토론은 2개 분과로 진행됐다. 1분과는 아산정채연구원 김지윤 박사의 진행으로 ‘아시아·태평양지역의 해양안보 환경평가 및 전망’에 대해 존 블랙슬런드(John Blaxland) 호주 국립대 아·태연구소 국방안보센터 교수 등 안보전문가 2명이 주제를 발표했다. 이어 열린 2분과에서는 이서항 우리 연구소 소장의 진행으로 ‘평화와 번영을 위한 해양안보 증진 협력방안’에 대해 이춘근 한국군사문제연구소 이사, 팔 힐데(Paal Hilde) 노르웨이 국방연구소 교수 등 4명이 주제를 발표했다.

특히 이날 심포지엄에는 ▲아·태 지역의 전통적·비전통적 해양안보 위협 ▲인도·태평양 역내 주요 행위자 5개국(미국, 중국, 일본, 호주, 인도)의 해양안보 위협인식과 해양전략 비교분석 ▲북극해(북극항로) 개발 간 발생 가능한 분쟁 양상과 해결방안 ▲ 한국 해군의 원양작전 능력 향상 방안 등이 다뤄져 주목을 받았다.

1989년에 시작하여 올해로 14회째를 맞는 국제해양력 심포지엄은 해양안보와 협력증진방안에 관한 국내·외 저명학자들의 다양한 발표와 토론을 통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해양안보 환경 변화를 예측하고, 다자간 해양안보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의미 있는 대화와 토론의 장으로 격년제로 개최되고 있으며, 참가국 해군 간 우호협력증진 및 정책발전에 기여해 왔다.

이날 심포지엄 관련 심승섭 참모총장의 개회사, 안규백 국회 국방위원장의 축사, 마크 리퍼트 전 주한 미 대사의 기조연설 주요 내용과 이어 발제자 요약문 순으로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